이스라엘의 아리엘 샤론 총리는 10일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을 만나 교착 상태에 빠진 중동 평화 과정을 논의하기 위해 현재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샤론 총리는 부쉬 대통령 만나기 전 팔레스타인과의 평화 전망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뉴욕 타임즈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샤론 총리는 정치적인 과정이 진전을 이룰수 있기 전에 이스라엘은 반드시 테러리즘을 분쇄해야만 한다고 말하고 해소되지 않은 문제들은 일단 제쳐놓은 가운데 팔레스타인과 장기적인 잠정 합의를 이루는데 대한 자신의 지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샤론 총리는 또 이스라엘이 아랍 세계로 부터 외교적인 승인을 얻고 평화를 이루는 댓가로 1967년 전쟁에서 점령한 영토를 포기하라는 아랍권의 제안을 일축했습니다.

샤론 총리의 워싱턴 방문은 부쉬 대통령이 호스니 무바락 이집트 대통령과 이틀간 캠프 데이빗 대통령 별장에서 회담을 가진 후에 이루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