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아리엘 샤론 총리는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을 만나 교착 상태에 빠진 중동 평화 과정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두 지도자는 10일 백악관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샤론 총리는 9일자 뉴욕 타임스 신문 기고문을 통해 팔레스타인 인들과의 평화 전망에 관한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샤론 총리는 테러리즘 척결을 다짐하는 한편 미해결 문제들을 그대로 남겨 놓은 채 팔레스타인과 장기적인 임시 협정을 체결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는 뜻도 재차 천명했습니다.

또한 샤론 총리는 아랍 세계의 외교적 인정과 평화를 댓가로 지난 1967년에 이스라엘이 점령한 영토를 포기하라는 아랍측 제안을 일축했습니다. 샤론 총리는 이스라엘은 점령지를 반환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또한 예루살렘의 어느 부분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샤론 총리는 아랍 세계와의 평화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중동 지역 국가들이 참가하는 지역 평화 회의를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샤론 총리의 워싱턴 방문은 부쉬 대통령이 캠프 데이빗 별장에서 이틀 동안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을 만난데 뒤이은 것입니다. 부쉬 대통령은 무바라크 대통령과의 회담이 끝난 후 팔레스타인 국가 창설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을 마련할 준비는 아직 돼 있지 않다면서도 그같은 목표를 위한 조치들이 즉각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