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의 복병 세네갈이 세계 최강의 프랑스를 격파함으로써 2002 월드컵은 개막부터 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테랑가의 사자' 세네갈은 31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대회 개막전으로 펼쳐진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세계 랭킹 1위인 프랑스를 1-0으로 꺾었습니다.

월드컵 본선에 처음 출전한 세네갈은 전반 30분 파프 부바 디오프가 선제골을 넣은 다음 프랑스의 반격을 끝까지 막아 세계 축구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세계적 스타인 지네딘 지단이 허벅지 부상으로 빠진 프랑스는 유리 조르카에프와 크리스토프 뒤가리를 투입해 반전을 꾀했으나, 끝내 골을 넣지 못하고 1대 0으로 패했습니다.

세네갈은 수비를 강화하면서 역습을 가하는 작전으로 올해의 우승 후보로 지목되는 프랑스를 격침시켰습니다.

프랑스는 전반 22분 다비드 트레제게가 때린 슈팅이 포스트를 맞고 나오는 불운도 겪어야 했습니다.

후반들어 총 공격을 시도한 프랑스는 앙리 선수가 아크 왼쪽에서 날린 오른발 슛이 골키퍼를 살짝 넘어갔지만 공이 크로스바에 튕겨 아웃 되는등 간혹 득점 기회를 맞는듯 했으나 모두 실패했습니다.

월드컵 개막전에서 전 대회 우승팀이 패하기는 '90이탈리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카메룬이 아르헨티나를 1-0으로 꺾은 이후 12년만에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