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민권 운동가들은 미 연방수사국 (F-B-I)의 테러리즘 저지를 위한 수사권한을 확대하는 새로운 지침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민권 운동가들은 F-B-I의 수사요원에 의한 인터넷 감시와 회교 사원의 행사같은 대중활동에 대한 감시등을 포함한 광범위한 수사권한 확대는 개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등을 침해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민간 비영리 단체인 아메리카 민권연맹의 로라 머피 대변인은 조지 부쉬 대통령 행정부가 9.11 테러 공격사태 발생 이전의F-B-I 실책 가능성에 대한 비판을 비켜갈 목적으로 F-B-I 요원들의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다고 비난했습니다.로라 머피 대변인은 또 부쉬 대통령 행정부가 9.11 테러 사태후 대중의 불안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아랍계 미국인 단체들도 F-B-I 수사요원들이 회교사원과 그 밖의 예배 장소에서 이루어지는 행사를 참관하도록 허용하는 새로운 수사지침은 불안과 신성모독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미 연방 법무부는 30일, 테러리즘 저지에 중점을 둔 F-B-I 개혁의 일환으로 F-B-I 요원들의 수사활동 제한을 완화하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그러나 부쉬 대통령은 F-B-I의 최우선적인 임무는 미국의 헌법을 지키는 일이며 테러리즘 저지는 두 번째로 우선적인 임무라고 말했습니다.

F-B-I에 대한 미 국내 비판은 31일,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이 로버트 뮬러 F-B-I 국장의 사임을 촉구하는 새로운 단계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뮬러 국장이 사임해야 하는 이유는 9.11 테러 공격을 방지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니라 테러사태후에 책임을 회피하려는 노력이 F-B-I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