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국회 상원은 논란 많던 경제 관련법을 철폐해 국제통화 기금(IMF)의 요구에 부응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상원은 30일 근소한 표차이로 사업의 부실운영과 자본의 해외도피를 범죄로 규정짓는 이른바 파괴범 관련법을 폐기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은 경화의 조달이 어려워 재정이 경색된 아르헨티나 차관을 다시 제공하기 앞서 이 법의 철페를 요구했었습니다.

국제통화기금은 그 법으로 인해 많은 외국인들이 아르헨티아에서 투자하기를 꺼려왔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