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팔레스타인간 폭력충돌 사태의 정치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미국 국무부의 윌리엄 번스 차관보가 다시 중동지역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번스 차관보는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이집트 관계관들과 만나 논의한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을 방문하며 이어서 요르단, 사우디 아라비아, 시리아, 레바논을 방문합니다.

미국 관계관들은 번스 차관보가 팔레스타인 자치당국의 개편과 새로운 평화조성 노력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중앙정보국 / C-I-A의 죠지 테넷 국장도 금주 말에 중동을 방문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