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간으로 매주 토요일 밤에 방송되는 토요 휴게실은 청취자 여러분들께서 정성들여 보내주신 편지나 팩스 이메일로 꾸며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주에는 한국의 박세경 통신원이 단파 클럽 총회 소식을 특별히 전해 왔습니다. 전체 내용을 들으시려면 위의 리얼 오디오 표시를 누르시면 됩니다.

토요 휴게실은 청취자 여러분들께서 직접 참여하실수 있는 곳입니다. 토요 휴게실에 참여하고 싶으신 분들은 e-mail이나 편지를 보내시면됩니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메일은 토요 휴게실에서 방송되고 또 이 웹페이지에 올려드립니다.

주소는
ishan@voanews.com 또는 yuncho@voanews.com

fax 번호는 (202) 619-3688 입니다.

토요 휴게실 많이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