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5명을 태우고 25일 타이완 해협에 추락한 타이완의 중국항공 소속 점보 제트여객기는 추락 직전 공중에서 폭발했었다고 타이완 항공안전 책임자가 말했습니다.

타이완 항공안전국장은 보잉 747-200 여객기는 공중 폭발로 네조각이 난 뒤 바다에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추락 현장에서 수색 및 구조대원들이 모두 백여구 시신의 위치를 알아냈으나 거친 파도로 인양 작업에 지장을 주고 있습니다. 타이완의 이 점보 제트 여객기는 홍콩을 향해 타이완을 이륙한 직후 레이더 망에서 사라졌었습니다.

항공 관계자들은 취항한지 대략 20년이 지난 이 여객기는 이 날 비행을 마지막으로 폐기될 예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