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25년간 벌어진 전쟁으로 황폐된 것은 도로와 기간산업구조, 경제 뿐만이 아닙니다. 전쟁은 아프가니스탄에서 가장 유명한 고대 유적들도 심각하게 파괴했습니다.

현재 전문가들이 아프가니스탄 재건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일단의 학자들은 아프가니스탄의 중요한 유적들을 복원, 보존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서부 도시 헤라트에서 VOA 특파원이 보내온 소식입니다.

************************************

마치 하늘까지 닿을 듯한 청색의 뾰족탑을 자랑하며 드넓은 골짜기에 우뚝솟은 “ 헤라트 푸른 회교사원”은 약 천년전에 아프가니스탄 서부에서 번창했던 고리드 문화의 유적입니다. 여러개의 축구장 보다도 더 넓은 이 회교사원은 청록색과, 남색, 그리고 적갈색의 자기로 만든 모자이크로 장식돼있습니다.

이 회교사원은 12세기에 고대 배화교 사원이 있던 자리에 건축됐으며 중앙 아시아에서 가장 뛰어난 사원 건축물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 회교사원 구조물의 일부는 세월의 풍상으로 약화됐으며 모자이크를 새겨넣은 벽면 전체는 비, 바람으로 씻겨 내려갔습니다.

이 회교 사원의 한쪽 구석에 있는 작업실에서는 10여명의 남자들이 여러색깔의 타일을 작은 망치로 조각내고 있습니다. 이들은 모자이크를 복원시키기 위해 자기 조각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입니다. 이같은 작업을 감독하는 사람은 고대유적 보존사업국의 마자르 와히디 국장입니다. 와히디 국장은 탈레반의 통치하에서 푸른 회교사원을 포함한 여러 고대 유적들이 손상되도록 방치돼왔다고 말합니다.

“과거에는 고대 유적 복원사업에 많은 사람들이 투입됐었습니다. 그러나 탈레반이 들어선후 6명만을 제외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모두 해고됐습니다. “

와히디씨는 탈레반이 축출된후 새로운 주정부는 고대유적 보존사업국을 복귀시키고 현재 100명의 직원을 채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정부가 푸른회교사원을 복원하기 위한 경비를 부담하고 있지만 현지의 다른 중요한 유적들을 복원하기 위한 자금은 넉넉치 못한 형편입니다.

헤라트 외곽에는52미터 높이의 거대한 회교사원 뾰족탑 다섯개가 우뚝 솟아있습니다. 650년전에 건축된 이 뾰족탑들은 바깥 벽면에 새겨졌던 새파란색의 모자이크 장식을 모두 잃고 지금은 주변의 산맥과 비슷한 갈색을 띠고 있습니다. 뾰족탑들의 일부에는 커다란 구멍이 뚫려, 벽 안쪽의 진흙 벽돌이 들여다보입니다. 이 탑들은 1980년대에 로켓포 공격으로 파손됐습니다. 이 뾰족탑들 가운데 하나는 한쪽으로 위험스럽게 기울고 있습니다. 이 탑의 기반이 땅속에서서서히 침식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 압둘 아하드씨는 40년 동안 이 유적들을 돌보아온 기술자입니다. 아하드씨는 헤라트의 유적들을 복원시킬 수 있도록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 UNESCO로 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뽀족탑 하나는 아주 심하게 파손돼 있습니다. 유네스코가 도움을 준다면 이 탑을 복원시켜, 완전 파괴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헤라트 동쪽으로 몇백 킬로미터 떨어진 마을, 잼에는 65미터 높이의 회교사원 뾰족탑 하나가 우뚝 솟아 있습니다. 인도 뉴델리에 있는 “쿠톱” 뾰족탑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높은 탑입니다. 아하드씨는 잼의 뾰족탑이 매우 불안정한 상태에 놓여있으며 앞서 약해지고 있는 토대에 설치한 보강물마저 최근에 내린 폭우로 씻겨내려갔다고 말합니다. 기술자인 아하드씨는 이 유적들이 반드시 보존돼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 유적들은 우리의 조상으로 부터 물려받은 소중한 유산입니다. 이 유적들은 당시에 존재했던 문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유네스코는 아프가니스탄내 회교 사원 뾰족탑들의 복원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일단의 전문가들을 현지에 파견했습니다. 아하드씨는 이들의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파리에 본부를 둔 유네스코의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유네스코가 잼의 뾰족탑을 오는 6월에 세계 유적지로 선정해 비상 복원자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유네스코의 대변인은 헤라트에 있는 뾰족탑들의 복원사업은 보다 복잡하기 때문에 이 탑들의 복원을 위한 긴급자금 제공여부는 5월말에 카불에서 열리는 원조국 회의의 결과에 달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