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북한에 2명의 외교사절을 파견했습니다. 교황청은 17일, 이달초 셀레스티노 미그리오레 외무상이 이끄는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마 교황청이 북한에 최고위 외교사절을 보내는 것은 이번이 여섯번째입니다. 바티칸 당국은 성명을 통해 이번 방문은 북한 주민들에 대한 교황의 지속적인 관심과 유대감을 알리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기근으로 허덕이고 있는 북한을 위해 원조를 제공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