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김대중 대통령의 셋째 아들 김홍걸씨가 알선수뢰 혐의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두했습니다.

16일, 서울지방 검찰청에 변호사와 함께 출두한 김홍걸씨는 울먹이며, 부모님과 한국 국민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주요 텔레비전 방송들은 검찰에 출두한 김홍걸씨가 기자들에게 상기된 표정으로 면목이 없다고 말하는 장면을 방영했습니다.

그동안 미국에 체류했던 김홍걸씨는, 한국 검찰의 조사를 받기위해 14일, 서울로 귀환했습니다. 한국 검찰은 정부 사업 계약을 따내려는 업자들로 부터 최고 2백2십만 달러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김홍걸씨를 소환했습니다. 김홍걸씨는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들과 고위 공직자들이 관련된 일련의 부정 의혹 사건들이 표면화 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에 소환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