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일본은 아직도 지난주 선양 주재 일본 영사관에 진입하려다 중국 경찰에 연행된 탈북자 다섯명을 둘러싼 분쟁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탈북자 처리 문제에 관한 회담은 15일 도꾜에서 다케우치 유카오 일본 외무차관과 우 다웨이 일본 주재 중국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계속됐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들 탈북자들을 제 3국에 보낼 것으로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보도했으나, 중 일 양국 정부는 그 뒤 이를 부인했습니다.

일본은 중국 경찰이 허가 없이 선양 주재 일본 영사관으로 진입해서 이들 탈북자들을 강제로 연행해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일본 부영사가 중국 공안 경찰의 영사관 구내 진입을 허락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