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 요청 북한 탈출자들의 체포를 둘러싸고 중국과 일본간에 외교적 긴장이 고조되고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분명히 망명을 추구해 중국 주재 일본 영사관으로 진입한 탈북자들을 강제로 붙잡아가도록 일본측이 허가했다는 중국측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은, 중국 경찰이 지난 8일 선양 주재 일본 영사관 구내로 들어가, 그곳에서 망명을 요청했던 5명의 탈북자들을 끌어낸 것은 일본 부영사의 동의하에 취한 행동이었다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말한 것으로 인용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10일, 일본의 가와구찌 요리코 외무 장관은 우 다웨이 주일 중국 대사를 불러, 두명의 여자와 두명의 남자, 그리고 어린 소녀등 5명의 탈북자를 방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이 문제에 관해 회담을 갖도록 고위 외교관들을 베이징으로 보냈습니다.

이들 외교관은 또한 일본 영사관에서 영사관 직원들이 어떤 행동을 취했는지를 조사할 것입니다. 일본의 일부 각료들은 영사관 직원이 탈북자들을 붙잡아가도록 중국 경찰에 허용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도꾜측에서는, 중국 경찰이 어른들을 끌고가는 장면과 어린 아이가 울부짓는 모습을 보여주고있는 비데오 테이프로 인해 긴장의 도가 더욱 고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