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이번주 초에 북부 중국의 선양 주재 일본 영사관에 진입한 탈북자 다섯명을 연행했을 때, 일본 정부의 동의를 받았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그같은 주장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 통신은, 중국 외교부의 공추안 대변인이, “일본 측은, 평정을 유지하고, 중국의 움직임이 친선을 기하고자 하는 것임을 이해하며, 사태를 악화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인용 보도 했습니다.

공추안 대변인은, 중국 경찰이 북한인들로 추정되는 망명자들을 연행하기 전에 일본 부영사의 동의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중국의 입장은, 공안원들이 비엔나 협약에 따라,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사람들로부터 영사관을 보호하기 위해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중국 경찰에 영사관에 들어오도록 허용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공식적으로, 중국의 침입에 항의했으며, 일본 주재 중국 대사를 도꾜의 외무성으로 소환해서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일본은, 연행된 망명자들을 일본의 당국에 인도할 것을 요구하기까지 했습니다.

외교 공관은, 국제 조약상 외국 영토로 간주됩니다. 따라서 중국 당국은 허가 없이 그곳에 진입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지난 한달간, 중국 주재 외국 대사관들과 영사관들에는 탈북자들의 망명 사태가 발생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들이 강경로선의 공산국가 북한에 존재하는 정치적 억압과 기근 상황으로부터 탈출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국과 중국 관리들은, 아직도, 이번주에 선양 주재 미국 영사관에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 3명에 대한 협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공식 입장은 이들 탈북자들은, 경제적 이주자이며 난민이 아니기 때문에, 북한으로 송환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미국과 많은 다른 나라들이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