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출신으로 추정되는 또다른 남자 한명이 중국 동북부 ‘선양’시 주재 미국 영사관으로 진입해 망명을 요청했습니다. 보도들은 9일 아침, 미국 영사관앞에 비자를 발급 받기위한 줄에 서 있던 한남자가 갑자기 담장을 기어올라 선양 주재 미국 영사관으로 넘어들어 간것으로 전했습니다.

전날인 8일에도 두명의 탈북자들이 미국 영사관으로 진입해 망명을 요청했었습니다. 이들은 아직도 영사관안에 남아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들 탈북 망명 희망자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중국 당국과 협의중이라고 밝혔으며, 미 국무부 대변인은 탈북자들이 북한으로 송환 되지는 않을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 8일,망명 요청을 위해 선양 주재 일본 영사관 진입에 실패한 5명의 탈북자들을 구금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안은 일본 영사관으로 진입하려던 3명을 입구에서 체포했으며, 이미 일본 영사관 안으로 들어갔던 다른 두명도 공안원들이 밖으로 끌어내 구금했습니다.

일본은 망명 희망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중국 공안 병력이 사전 허락없이 일본 영사관내로 진입한데 대해 도꾜 주재 중국 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한편, 중국은 당국의 승인없이 일본 영사관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체포한 것은 정당한 조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하원의원들,구금된 탈북자 북한으로 송환하지 말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

미국 국회 하원 중진의원들은 중국주재 외국 공관으로 진입해 망명처를 모색하려다 구금된 북한 탈출자들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지 말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미국 국회 하원, 국제 관계 위원회 헨리 하이드 위원장과 동아시아및 태평양문제 소위원회, 제임즈 리취위원장등 네명의 중진의원들은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에게 8일, 공식 서한을 발송하고 탈북자들이 북한에 송환될경우, 처형당하거나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지는 것이 상례라면서 이는 1951년 유엔 난민지위 헌장과 1967년의 의정서에 위배된다고 말했습니다 .

이 서한은 특히, 7일 선양주재 일본 영 사관 내부와 밖에서 체포된 길수군 친척 5명과 지난 4월 29일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에 진입하려다 체포된 다른 세명의 탈북자들에 주의를 환기시키면서 이들의 강제 북한송환은 비극적인 사태가 될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그러나 이 서한은 선양주재 미국영사관 진입에 성공한 두명은 제 삼국을 경유하도록 허용받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국회 하원의원들의 이번 서한은 중국당국에 체포된 탈북자들을 위해 모종의 인도적 선처를 베풀 것을 중국정부에게 되풀이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