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축구연맹 F-I-F-A는 세프 블레터 회장에 대해 공금 유용 혐의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국제축구연맹 집행위원회의 위원 24명 가운데 11명은 한국과 일본 공동 개최로 열리는 월드 컵 축구 본선대회에 앞서 다음 달에 실시되는 회장 선출에서 재선을 노리는 블레터 회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변호인을 선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유럽 축구연맹의 레나르 요한슨 회장은 블레터 회장에 대한 법적 조치 서류가 앞으로 이틀 안에 관계 당국에 송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요한슨 회장은 지난 주 국제축구연맹의 미셀 젠 루피냉 사무총장이 제출한 보고서에 입각해 국제축구연맹 집행위원회가 형사 소송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 집행위원회의 위원 24명 가운데 11명은 한국과 일본 공동 개최로 열리는 월드 컵 축구 본선대회에 앞서 다음 달에 실시되는 회장 선출에서 재선을 노리는 블레터 회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변호인을 선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유럽 축구연맹의 레나르 요한슨 회장은 블레터 회장에 대한 법적 조치 서류가 앞으로 이틀 안에 관계 당국에 송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요한슨 회장은 지난 주 국제축구연맹의 미셀 젠 루피냉 사무총장이 제출한 보고서에 입각해 국제축구연맹 집행위원회가 형사 소송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