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기도에서 돼지의 구제역이 발생해 감염된 가축들을 도살하고 있다고 한국 보건 관계자들이 말했습니다.

경기도에서 구제역이 발생하자 약 만 마리의 돼지가 도살됐으며, 이 지역의 가축 이동은 전면 중단됐습니다. 관계자들은 인근 지역의 가축들에게도 구제역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구제역 확산을 막기위해 감염지역 외곽의 농민들에게는 가축과 차량을 이동하기전 이들을 소독하라는 지시가 내려졌습니다.

구제역은 돼지, 소, 양등, 쪽발을 가진 가축들에게서 발생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