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 무기 사찰반의 이라크 입국에 관한 최근의 유엔-이라크 회담이 고무적인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이번 협상이 돌파구를 마련하지는 못했으나, 한달 안에 다시 회담이 열릴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3일간의 이번 회담에서는 미국과 영국에 의해 시행되고 있는 비행 금지 구역 문제를 포함해 광범위한 문제가 논의됐다고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3일, 유엔 본부에서 나지 사브리 외무장관을 수석으로한 이라크 대표단과의 회담이 끝난뒤 이번 회담은 유익하고 솔직했으며, 집중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유엔과 이라크 전문 기술자들의 진지한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15명으로 구성된 이라크 대표단에는 최소한 4명의 고위 핵 무기와 화학 무기 전문가들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유엔 무기 사찰반은 걸프전 후인 1991년, 이라크의 대량 살상 무기 계획을 적발하고 이를 해체하기 위해 처음 이라크에 파견됐었습니다.

그러나 조사에 협조하지 않은데 대한 처벌로1998년말 미국과 영국이 이라크를 폭격하기 직전 조사반은 철수했습니다.

유엔 결의안들은 이라크가 대량 파괴 무기를 더 이상 소유하거나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사찰반이 인증할때만 이라크에 대한 유엔의 무역 제재를 해제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