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과 독일 대사관에 피신했던 3명의 북한 탈출자들이 모두 중국을 떠난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외교 소식통들은, 이들이 필리핀을 경유해 남한으로 향하고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26일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을 요청했던 두명의 탈북자는 27일 아침 베이징을 떠났으며, 하루 앞서 25일 독일 대사관의 담장을 넘어 들어간 한명의 탈북자는 27일 오후 늦게 베이징을 떠났습니다.

북한 탈출자들의 이같은 망명 행위는, 중국을, 공산 동맹국인 북한과, 경제적 파트너인 남한, 그리고 중국이 북한 탈출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하기를 원하는 유엔 난민 기구중 어느 쪽을 택해야할지 갈피를 잡지못하도록하는 난처한 입장으로 몰아넣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