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자국의 상업적인 포경 재개를 위한 노력에 대한 지지를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국제포경회의가 일본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국제포경회의는 일본의 전통적인 포경산업의 중심지인 항구도시 시모노세키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노르웨이는 국제포경위원회가 취한 포경금지 조치를 종식시키기 위한 노력을 일본과 공동으로 전개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와 일본은 포경금지조치를 해제시키려면 회원국중 4분의 3의 지지를 획득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에 당면해 있습니다.

고래고기가 인기리에 섭취되고 있는 일본에서는 국제포경위원회의 금지조치에 따라 1986년 이래 상업적인 포경이 중단됐으나 과학연구 목적을 위한 포경은 계속돼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