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가 안보 보좌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서로를 비방하지만 말고 정전을 성사시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NBC 방송의 언론과의 대화 프로그램에서 콜린 파월 국무 장관이 야세르 아라파트 자치 정부 수반과의 회담에서 그에게 분명한 멧세지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테러 단체들이 이스라엘에 대한 폭력행위를 중단하도록 아라파트 수반이 그의 권한을 최대한 사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싸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닌의 난민촌에 구호 요원들이 들어갈수 있도록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