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즈:

미국의 자제촉구를 반박하고 파웰 미국무 장관의 도착을 앞두고 군사작전을 강화하는 이스라엘 입장과 팔레스타인 관할지역의 파괴상황 그리고 유럽인들의 대이스라엘 압력등 중동관련 뉴스들이 1면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국 엔론사의 회계감사로 물의를 빚은 앤더슨사가 사법방해 혐의와 관련 해서 거의 타결을 볼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과 미남부 오클라호마 시티 연방 청사 폭파사건의 현장에는 새로운 건물이 지어졌으나 사람들이 기피하고 있다는 내용 그리고 뉴저지 주에서 경찰관이 여러명의 이웃 사람을 살해 하고 자신의 상관에게도 총격 부상을 입힌 사건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세계 비즈니스 란에서 제너럴 모터스사가 한국의 대우 자동차를 인수하기로 채권단과 구체적인 합의를 봤다는 뉴스를 서울 발신으로 크게 전하고 있습니다.

유에스 에이 투데이:

상단에 흥미 거리로 던지는 한줄의 화제 기사로 골프 대회중 세계 4대 메이저에 속하는 매스터즈의 개막을 알리는 기사가 눈에 띄고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날 미국 공항의 검색강화로 비용이 치솟고 있다는 뉴스와 과거에 마약 밀수꾼을 추적하던 요원들이 테러와 관련된 업무에 투입되면서 공백이 생긴 틈을 이용해서 마약밀수와 밀매가 교묘한 수단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뉴스를 오늘의 표제 기사로 다뤘 습니다

지난 수년동안 학생들의 교내 총기난동사건들이 있은뒤 학생들이 난동 용의자들에 대한 신고정신이 강화됐다는 조사 보고서 내용을 싣고 있 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이스라엘 철군 거부 라는 기사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샤론 이스라엘 총리의 팔레스타인내 작전 다짐’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신문 상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성과 동성연애자들에 대한 편견을 갖고 두 명을 살해한 메릴린드주의 한 남자가 배심원들에 의해 사형을 평결 받았 다는 뉴스와 부쉬 대통령이 인간 복제행위를 금지시키도록 국회 상원에 강력히 권고한 것 그리고 2천 12년 하계올림픽 장소로 미국이 시설물을 볼티모어와 워싱턴 그리고 워싱턴과 북버지니아로 잡았던 것을 ‘아나코스 차’로 집중시키는 것으로 변경시키고 있다는 것 그리고 미국 사립학교들이 수업료를 인상할 계획이어서 소수민족계 학생들을 더 많이 들어가도록 다양 화하려는 정책이 위험에 처할 것이다 라는 분석기사를 실었습니다.

또한 부쉬 대통령이 군부의 고위직 교체를 지지했다는 뉴스와 스리랑카의 반도들이 평화협상에 응하고 있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타임즈:

첫머리에는 아프가니스탄의 핵물리 학자들이 핵무기를 만들려던 알 카에다 테러조직이 자신들을 어떻게 모집했는지 그 경위를 밝힌 것을 전하고 있고 그밖에는 네탄야후 이스라엘 전총리가 팔레스타인 지도자 아라파트의 제거를 강조한 내용과 샤론 총리가 미국의 자제촉구를 거부하고 군사작전 계속을 다짐한 것등 중동관련 뉴스를 상단의 대부분 지면에서 할애하고 있습니다.

부쉬 대통령이 인간 복제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 또한 백악관이 어떤 상황에서도 타이완을 보호하겠다고 다짐하고 있음을 미국무부의 월포비츠 부장관이 타이완의 실업인단에게 상기시킨 내용등을 전하고 있습니다.



월스트릿 저널:

간추린 일반 뉴스란에서 이스라엘에서 자살폭탄 사건이 일어나더라도 자신의 임무를 어렵게 만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밝힌 콜린 파웰 미국무장관의 발언내용이 크게 인용, 보도됐고 또 유럽나라들이 테러분자들의 자산을 동결시키는 데 협력하라는 압력을 미국으로부터 받고 있다는 뉴스를 앞부분에서 다뤘습 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