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콜린 파월 국무 장관은 9일 에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을 만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폭력 사태를 종식시키고 평화 과정의 재개를 위한 길을 닦기위한 노력을 중점적으로 논의했습니다.

파월 국무 장관은 이에 앞서 8일 모로코에서 모하매드 모로코 왕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압둘라 왕세자로부터 요르단강 서안에서 전개되고있는 이스라엘 군사 작전에 대한 강력한 우려를 전달받았습니다.

파월 장관은, 사우디의 사실상의 통치자인 압둘라 왕세자를 만난 뒤 요르단강 서안의 두 소도시로부터 이스라엘군이 철수한 것을 고무적인 신호라고 말하고, 이 철수가 팔레스타인 관할 지역으로부터의 보다 대대적인 철군의 시작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콜린 파월 미국 국무 장관의 에집트 방문은, 이스라엘의 아리엘 샤론 총리가, 평화 회담을 갖기위해 어느 측으로부터도 사전 조건없이 어느 곳에서건 중동 지도자들을 만나겠다고 제의한 가운데 이스라엘군이 요르단강 서안의 소도시들로부터 철수한 가운데 이루어집니다.

이같은 이스라엘측의 제의를 가리켜, 레바논의 에밀 라후드 대통령은, 파월 국무 장관의 중동 방문을 바로 앞두고 국제 사회를 기만하기위한 책략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아랍 연맹의 아므르 무싸 사무 총장은, 샤론 총리의 제의엔 신빙성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아랍권 지도자들은 미국에 대해 이스라엘에 영향력을 행사하기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하고, 그렇지않을 경우 아랍권내 온건한 정권들과 미국에 다함께 파괴적인 결말이 초래될것이라고 경고하고있습니다.

요르단의 알리 압둘 라게브 총리는, 오직 미국만이 중동에 평화를 가져올수있다고 말했습니다.

라게브 총리는, 지금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문제가 미국의 대 중동 역할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 미국은 모든 협정을 후원해왔고, 평화 과정의 가장 적극적인 동반자임을 지적했습니다.

라게브 총리는, 따라서 미국은 제반 사항을 정돈하고 정전과 평화적인 해결책을 가져올 책임을 져야할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국무 장관은, 여건만 형성되면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 자치 정부 수반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해왔으나, 그의 이번 중동 임무에서 아라파트 수반과 회담할 계획은 발표된바 없습니다.

카이로 소재 “어메리칸 대학교”의 왈리드 카지하 정치학 교수는, 파월 장관이 평화 과정에서 아라파트 수반을 배제하려 시도한다면, 그것은 실책이 될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카지하 교수는, 파월 장관이, 오늘날 팔레스타인판 넬슨 만델라로 대부분의 팔레스타인인들이 간주하고있는 아라파트의 위상을 훼손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아라파트 수반의 위상을 최소한의 것으로 만들기위해 또다시 그러한 식으로 나아간다면 어느 누구도 안전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지하 교수는, 파월 장관이 아라파트를 배제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기 위해 중동으로 왔다면, 커다란 저항과 실망감에 봉착하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월 국무 장관은, 에집트에서 때로는 격렬한 반 이스라엘 시위로 비화되기도 했고, 또 상당 부분 미국을 겨냥한 것이기도 했던 분노가 일주일 이상이나 표출됐던 뒤를 이어, 그리고, 에집트 정부가, 중동 평화 달성을 위한 외교 채널만 열어둔채, 그외 이스라엘과의 직접적인 정부대 정부 접촉을 모두 단절시킨 가운데 에집트를 방문합니다.

파월 장관이 앞서, 자신이 이번 중동 순방에서 정전을 확보해낼수 있을지 확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데 대해, 카이로의 많은 정치 분석가들은, 정전에 미치지 못하는 어떠한 결과도 실패로 간주될 것이라고 논평한바 있습니다.

파월 미 국무 장관은, 모로코의 모하매드 왕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압둘라 왕세자를 만난데 이어 무바라크 에집트 대통령을 만납니다. 파월 장관은, 에집트에서 약 4시간 체류한 다음 마드리드로 가서 유럽 국가 외무 장관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그는 이어 11일엔 요르단을, 그리고 12일엔 이스라엘을 차례로 방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