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과격분자에 대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이 아랍권 국가들과 회교세계로 확산되고 있는것에 항의하는 시위대들이 바레인 주재 미국 대사관에 화염병과 돌을 던지며 시위를 벌였 습니다.

바레인의 수도에서 반미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는 시위대를 해산 시키기위해 바레인 보안군은 공중으로 총을 쏘며, 체류 가스를 살포했습니다.

시위 진압 과정에서 70명 이상이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이집트와 요르단및 사우디아라비아,이란및 레바논등 에서도 이스라엘에 편향적인 태도를 보이는 미국에 반대 하는 군중들이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으며, 미국 뉴욕과 워싱턴 에서도 소규모 시위가 있었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