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타계한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모후의 유해가 안치된 런던 웨스터민스터 홀에는 마지막으로 조의를 표하려는 수천명의 주문객 행렬이 밤늦게까지 이어 졌 습니다.

영국 정부 관계자들은 조문객이 모후의 유해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서는 약 6시간 정도 줄을 서서 기다리게 될것으로 예상된다고 5일 밝혔 습니다.

관계당국은 조문객들이 계속 몰려들경우 웨스터민스터 홀을 조문객들에게 24시간 개방할 계획 이라고밝혔 습니다.

앞서영국 경찰 당국은 모후의 유해가 런던 중심가를 지나 웨스터민스터 홀로 운구되는 행렬을 보기위해 연도에는 40만명의 인파가 몰려 든것으로 밝혔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