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1983년부터 수감중이던 최장기 티베트인 복역수를 석방했습니다. 인권 단체들은 중국의 티베트 통치에 반대하다 수감된 올해 76세인 타나크 지그메 상포 씨가 지난달 31일, 티베트 수도 라마에 있는 교도소로부터 병 보석으로 풀려났다고 말했습니다.

인권 단체들은 외국에서 치료를 받을수 있게 해달라는 상포 씨의 요청도 정상 참작 차원에서 고려할 것이라고 중국 당국자들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전직 교사이며 티베트 독립 운동가인 상포씨는 1983년 9월 체포돼 중국 통치에 반대했다는 반혁명과 정치 선전 죄로 유죄판결을 받고 15년 징역형을 복역중이었습니다.

중국은 그의 징역형을 최소한 두차례 연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상포씨의 석방은 여러달에 걸친 미국 관계관들의 교섭에 의해 이루어졌습니다. 저명한 미국의 탐 란토스 하원의원도 중국에게 상포씨의 석방을 요구한 인사중 한사람이었습니다. 란토스 의원은 상포씨의 석방을 환영하면서 다른 수감자들도 석방하라고 중국에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