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서부의 구자라트주 경찰은 2명의 여성과 한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6명의 회교도들이 이 지역에서 계속되는 종파간 폭력사태로 불에 타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구자라트 주 경찰은 구자라트 주의 상업 도시인 아메다드 서쪽으로 약 65킬로미터 떨어진 한 촌락에서 한명의 힌두교 폭도가 회교도들의 가옥 3채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아메다드시의 여러 곳에서 폭동이 발생했으며 경찰이 분노한 폭도들을 해산하기위해 최루탄을 사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의 아탈 비하리 바즈파이 총리는 종파간 폭동으로 가장 피해가 큰 일부 지역들을 둘러보기위해 구자라트 주를 방문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