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즈:size=2 color= #0000FF>

뉴욕 타임스 신문은 해설 기사에서 중동 위기가 심화되고있음에 따라, 백악관이 갈길이 요원한 것으로 느끼고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뉴욕시 연금 기금이 지급액의 증대와 시장에서의 손실등 이중 타격을 받고있다는 내용과,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한 자리에서 알 카에다 잔당 추적 활동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냉담하게 거절했다는 기사등이 게재되어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size=2 color= #0000FF>

이스라엘군이 베들레헴에서 무장한 팔레스타인인들과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탱크들을 예닌으로 진공시키는등, 요르단강 서안에서의 작전을 확대하고있다는 내용을 머릿 기사로 삼고있습니다.

9.11 테러 사태후 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이 내걸어 테러와의 전쟁에서 성공을 거둔 “미국의 편이냐 적의 편이냐” 택일하라는 접근 방식이 복잡다단한 중동 사태로 인해 흠집이 생기고있으며, 부쉬 대통령의 소극적인 중동 개입 정책이 크게 비판을 받고있다고 논평하고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테러와의 전쟁중 미국 지상군의 첫 선발대로 파견됐던 미 육군 특수군 산하 “555 선발대”가 “스마트 폭탄”과 함께 전쟁의 새로운 방식을 형성했다는 내용을 보도하고있고, 매릴랜드 대학 농구팀이 우승 컵을 들고 기뻐하는 선수 및 코치의 사진과 함께 크게 보도되고있습니다.



워싱턴 타임즈:size=2 color= #0000FF>

매릴랜드 대학 농구 팀이 전국 대학 농구 패권을 차지한 것과 관련된 기사를 머릿 기사로 다루고, 우승의 못된 부산물로 27명이 경찰에 체포되고 만 달라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는가 하면, 대학 자체로는 많은 소득을 얻게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릿 저널:size=2 color= #0000FF>



크리스챤 싸이언즈 모니터:size=2 color= #0000FF>

가열 일로에 있는 현 중동 분쟁으로 인해 미국과 아랍내 온건 국가들간의 유대가 급속도로 잠식되고있다는 내용을 머릿 기사로 다루고있습니다. 이스라엘을 자제시키기 위해 미국이 충분한 역할을 하지 못하고있다는 시각이 아랍 국가들을 소원하게 만들고있다는 것입니다. 이 신문은, 이 기사와 더불어 이스라엘군이 요르단 강 서안을 조금씩 조금씩 점령하고있다는 기사를 게재하고있습니다.

크리스찬 사이언스 모니터 신문에는, 이라크 지도자, 사담 훗세인이 2001년 초 페르샤 만에 있는 미 해군 함정들에 폭파등의 비밀 공격을 계획했었다고 이란 국적의 한 첩자가 폭로했다는 내용이 실려있습니다.

세계란 비즈니스면에 현대 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주 몽고메리에 조립 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기사가 실려있군요. 이 기사는, 몽고메리가 켄터키를 물리치고, 현대 자동차의 미국내 첫 조립 공장 부지로 선정됐다고 보도하고, 10억 달라 규모의 이 공장은 2000명의 근로자를 고용해서 2005년까지 연간 3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전하고있습니다. 앨라배마 주에는 멜세데스 벤즈와 혼다, 도요타 자동차 공장들이 들어서있거나 들어설 계획으로 있습니다.



유에스에이 투데이:size=2 color= #0000FF>

패스트 푸드 업계가, 식당 내에서의 서비스 보다는 자동차를 탄채 음식을 주문해가는 방식에다 더 역점을 두어야할 것으로 판단하고있다는 내용을 표제 기사로 다루고있습니다.



로스엔젤레스 타임스:size=2 color= #0000FF>

로스 앤젤리스 타임스 신문은, 미국 중앙 정보국,CIA와 유대 관계를 갖고있는 팔레스타인 보안 책임자가 운영하는 요르단강 서안내 보안 기관 시설에서 남,여 250명이 집단 투항해 떠나는 것을 이스라엘측이 동의하도록 미국이 중재해냈다는 내용을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로스 앤젤리스 타임스 신문은, 경제 하락과 교육상의 격차 때문에, 중남미계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는데 “미국 태생”이라는 조건만으로는 부족하다는 내용을 일면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S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