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관리들은, 27일 일찍 파리 교외에서의 공청회에서 한 남자가 발포를 해서 최소한 여덟명을 살해하고 30명에게 부상을 입혔는데 일부는 중상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뒤에 범인 리차드 던을 체포해서 경찰서로 데려와 심문중입니다.

목격자들은, 이 남자는, 페회가 선언되자 침착하게 일어서서 서부 파리의 낭테르 시의원들에게 자동화기를 무차별 발사하기 시작했는데, 몇 사람들이 그를 힘으로 진압했습니다.

이같은 총격의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