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최대 규모의 노조 지도자들은 23일 로마에서의 대규모 시위 성공을 최대한 이용하기 위해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 정부가 제의한 노동개혁안에 항의하기 위해 수십만명의 근로자들이 로마를 마비상태에 몰아넣었습니다.

이탈리아 최대 규모 노조 소속원들의 주도로 시위자들은 고용주들이 근로자들을 고용하거나 해고시키기가 더욱 수월하게 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규탄했습니다.

시위자들은 또한 정부의 노사문제 자문가인 마르코 비아기 씨가 지난 19일 암살된데 대해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정부의 노동개혁안 입안자인 비아기씨는 이탈리아의 테러 단체인 붉은 여단의 공격으로 살해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