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아탈 비하리 바쥐파예총리는 국내 힌두교도와 회교도들에게 북부, 아요디야마을의 성지를 둘러싼 폭력사태의 신속한 해결방안을 타결할것을 촉구했습니다. 바지파예총리는 지난 10년만에 최악의 종파간의 폭력사태를 촉발시킨 분규는 국가화합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에서는 약 한달전, 힌두교도와 회교도들의 폭동으로 7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편, 인도 동부, 오리싸주에서는, 수백명의 힌두교운동가들이 힌두교도들역시 성지로 주장하는 아요다 마을 땅에, 힌두교 사원을 건설하려는 세계 힌두교 평의회계획안을 지지하기 위해 주의회를 약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