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안소니 지니 중동특사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정전확보를 위해 중동에 도착하기 불과 수시간전에 양측의 폭력사태로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가자지구에서 14일 아침 이스라엘군은 카르니 접경지로 부터 내짜림 유태인 정착촌으로 이르는 도로상에서 이스라엘군 탱크 부근에 강력한 폭탄이 터져 군인 세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요르단강 서안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은 아스라엘군의 라말라시로 부터의 철수에 관한 앞서 보도에도 불구하고 이 소도시에서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3명의 팔레스타인인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요르단상 서안과 가자지구에서의 최근 이스라엘측의 군사공격을 비난해왔습니다.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팔레스타인 자치구역과 난민수용소들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공격작전은 평화노력을 손상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