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미국과의 핵 기본 합의에서 탈퇴하겠다고 위협한데 이어,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을 취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 정부는 14일, 자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들을 핵 공격 가능 대상으로 삼고있는 것으로 13일 보도된 미국 전략을 가리켜 “핵 공갈”이라고 질타하면서, 북한으로서는 이제 미국과의 모든 협정을 재검토할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신문들은, 유출된 한 미국 방어 문서에 따르면 대량 살상 무기를 개발하고 있는것으로 믿어지는 국가들은 미국 핵 공격의 대상이 될수도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곧 실시될 남한과 미국간의 합동 군사 훈련을 가리켜, 한반도에 “핵 대참사”를 초래할수도있는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규탄하면서 훈련을 취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 “조국 평화 통일 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은 이 훈련을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새로운 침략전을 시작하려는 움직임으로 격렬하게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