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팔레스타인인과 이스라엘인들에게 총격전을 멈추고, 중동으로 다시 파견되는 안토니 진니 미국 특사에게 성공할 기회를 부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이같이 촉구하고, 양측은 정전이 가능하도록 최대한의 자제심을 발휘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코트 맥클리란 대변인은 팔레스타인인들의 테러 공격을 규탄하고, 많은 팔레스타인 민간인 사상자들을 내고있는 이스라엘측의 보복 공격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해병 퇴역 장성인 진니 특사는 중동 폭력 사태의 종식을 위한 세번째 임무로 14일 현지에 도착합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진니 특사가 진척을 이루는 한 계속 그지역에 머물게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엔의 코피 아난 사무 총장은 이날 이스라엘과 새로이 세워질 팔레스타인 국가가 평화로운 이웃 국가로 사는 것을 전 세계는 보기 원한다고 말한것으로 인용 보도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