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 테러전에 대한 지지를 구하기 위한 10일간의 외국 순방에 나선 체이니 미국 부통령이 10일 런던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췌이니 부통령은 부통령 당선후 처음 중동을 여행하게 되며, 터키와 이스라엘외에 이집트와 사우디 아라비아를 포함하는 여러 아랍 국가들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체이니 부통령은 런던에서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와 회담을가질 계획입니다. 두 지도자는 11일 미국에 대한 9.11 테러공격 발생 6개월을 맞아 대 테러전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대 테러전 수행에 영국은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국이 돼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