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의 고등법원은 이정표가 될 이 나라 대통령 선거의 투표를 사흘째로 연장할 것을 명령했다고 야당 변호인이 전했습니다. 짐바브웨 야당은 앞서, 분명히 수만명으로 보이는 유권자들이 투표 마감시간까지 기표를 마치지 못할 것으로 확실시됨에 따라 하루 더 연장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수도 하라례의 민권 단체들은 기표가 지연되고 있는것은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표를 조작하기위한 조직적인 기도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편 로이타 통신은 독립적인 짐바브웨의 인권단이 야당 지지자 적어도 58명이 연행되어 갔다고 밝힌것으로 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