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고위 관리들은 대테러 전쟁에 필요한 전술 교육을 위해, 미군 교관단의 [예맨] 파견을 [부쉬]대통령이 승인 했다고 밝혔 습니다. 1일, [예맨] 관리들은 최대 약 100정도 까지의 미군 요원들이 소규모 단위로 예맨에 파견되어, 각각의 교육 임무를 마친후 돌아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 했습니다.

미국방부는 이에대해, 아직 세부 계획을 세우고 있는 중이라고1일 밝혔 습니다. 미 국방부의 한 고위 자문관은, 미국 관리들이 아프가니스탄에서 도주한 일부 [알카에다]테러 분자들이 예맨에 은신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