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두교와 회교도들사이의 소요사태로 2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인도에서는 구자라트주에 공안군 병력이 투입되고 고도의 경계 태세가 발령 되었 습니다. 정부군 병력 수백명이 대부분의 사망자들이 발생한 구자라트주의 최대도시, 아메다바드 시가지를 순찰하고 있습니다.구자라트주 대부분 지역에는 통행 금지가 선포 되었으며, 당국은 폭력 행위를 종식 시키기 위해 현장 발포 명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구자라트] 주의 폭력 사태는 지난 27일 회교 과격분자들이 열차에 불을 질러 58명의 열성 힌두교도들이 사망한 사건으로 인해 촉발 되었 습니다. 인도 보안군 병력들은 28일, [구자라트]주 에서 가장 큰 도시인 [아메다바드]의 주요 거점들을 장악 했으며, 28일 까지도 폭력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구자라트]주내 다른 도시에도 보안군 병력들이 배치 되고 있는 것 으로 알려 지고있습니다.

28일 [아메다바드]시 전역에서 힌두교도들에 의한 폭력 사태가 이어져, [아메다바드]시 외곽에 있는 회교도들이 주로 거주하는 빈민촌에서는 방화로 인한 화재로 30여명의 주민들이 숨졌으며, 힌두교 폭도들은 또한 지나가던 자동차를 세우고 불을 질러 차에 타고 있던 8명의 회교도 일가족을 숨지게 했습니다.

이밖에도 여러곳에서 힌두교도와 회교도 집단 사이의 충돌이 이어 졌습니다. 폭력 사태는 주로 지난 수백년간 힌두교도와 회교도가 인접해 살아온 지역인 [아메다바드]시 구시가지에서 발생 했습니다. 인도 당국은 힌두교도들과 회교도들을 격리 시키기 위해 이들이 인접해 살고있는 지역에 보안군을 파견 할것이라고 밝혔 습니다. [조지 페르란데스] 인도 국방 장관은 28일 ,폭력 사태가벌어 지고있는 일부 지역을 돌아 보고, 폭력 행위를 중단 할 것을 촉구 했습니다.

[페르난데스]인도 국방 장관은 통행 금지가 내려진 지역에서는 모든 사람들은 집안에 머물러야 하며, 시민들이 생활이 정상으로 복귀 할수 있도록 평화로운 환경을 만들어 줄것을 촉구 했습니다.

인도국방 장관은, 우리모두가 과거로돌아 갈수는 없으며 그동안의 폭력 사태로 잃어버린 것들에 대해 마음을 달래고 모든 사람들은 폭력사태 종식을 위한 노력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수도 뉴델리에서는 국회의원들이 [구자라트]주의 폭력 사태발생 원인에 대한 책임 소재 논쟁끝에 국회가 잠시 휴회가 되기도 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통제 불능의 폭력 사태 확산을 용인한, 집권 [바라티야 자나타]당 소속인 [구자라트]주지사의 사임을 요구 하고있으나, 여당은 이를 반박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도의 또다른 지역에서는 힌두 민족주의자들의 [세계 힌두교 평의회]의 전국적인 파업 촉구에 많은 사람들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경제 중심지이자 힌두교 민족 주의자들의 거점 도시인 봄베이에서 여러건의 투석 충돌 사례가 보도 되고 있으며, 힌두교 민족주의 자들의 파업 촉구에 따라 일부 구간의 철도 운행이 중단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