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의 메카 교외의 아라파트 산정에 2백만의 회교도들이 집결함으로써, 연례 성지 순례 즉 하지의 절정을 이루었습니다. 이들 군중에 대한 설교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의 최고 회교 사제는, 회교는 테러행위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믿음을 수호하기 위해 단결할 것을 촉구하고,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