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의 짐바브웨가 내달 선거를 감시하기 위해 파견된 유럽 연합 대표단장을 축출함에 따라 유럽 연합과 하라레 정부와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짐바브웨 관리들은 16일, 유럽 연합의 피에르 슈리 씨의 비자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 주재 스웨덴 대사인 슈리 씨는, 짐비브웨 정부의 결정이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럽 연합의 외무장관들은 18일, 브룻셀에서 짐바브웨 제재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