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정부 요원들은, 출국 명령을 무시하고 미국에 계속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진, 외국인 30여만명에 대한 조사에 곧 착수할 것이라고, 8일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국 관계관들의 이번 조사의 목적은, 이들을 단순히 추방하기 보다는, 테러 단체들과 연계될 수도 있는 모든 불법 이민자들을 처벌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법무부와 연방 수사국, FBI의 조사 요원들은, 이 조사가, 알-카에다 테러 조직의 거점으로 판명된 나라 출신 6천명 정도의 이민자들에 대해, 우선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법무부의 한 메모를 인용해, 천명 이하의 불법 이민자들로 구성된 한 단체에 대한 체포가 다음주에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불법 이민자들은, 대부분 중동과 파키스탄 출신이며, 가장 큰 잠재적 위협이 되고 있어, 중범의 유죄가 인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아랍계 미국인 지도자들과 시민 자유 단체들은, 연방 정부의 이 계획이 인종 편견을 조장한다는 불만을 제기합니다. 그러나 미국 관계관들은, 30여 만명을 단번에 조사할 수 없기 때문에, 위험성이 높은 단체들의 신원을 파악하는 것은 합당하다고 말했습니다. 관계관들은, 신문을 위해 소환당하는 모든 외국인은, 변호인을 대동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