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자국 페소화의 변동환율 계획을 7일까지 늦추었습니다. 이에 따라, 4일 이후 금융기관에 부분적으로 적용되어온 휴무는 관계관들이 새 규정들을 마련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갖도록 하기 위해 6일까지 연장됐습니다.

한편 에두아르도 두왈데 대통령은 30억 달러의 지출 삭감을 촉구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새 예산안은 대체로 아르헨티나가 재정지원을 받기 전에 경제 회복을 위한 지속적인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는 국제통화기금의 요청과 대체로 맥을 같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거의 지난 4년동안 경기불황에 놓여온 경제를 회복 하기위해 국제통화기금-IMF로부터 적어도 150억달러의 지원을 모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