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F-16전폭기들은 요르단 강 서안의 ‘툴카름’에 있는 팔레스타인 보안 사령부를 공격했습니다 팔레스타인 관리들은 이스라엘 항공기들이 18일 아침 로켓트 포 공격을 가해 한명의 경찰관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으며 여러 건물들이 완전 파괴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이번 기습공격은 17일 저녁 한명의 팔레스타인 무장요원이 공격을 가한데 대한 보복 공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은 팔레스타인 무장요원이 연회장에 뛰어들어, 유태인 성년식에 참석중이던 군중을 향해 총을 난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공격에서 6명의 이스라엘인들이 숨지고 3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 연회 참석객들은 의자와 술병들을 던지며 자살공격자를 건물밖으로 몰아냈으며 경찰관 한명이 숨졌습니다. 이 공격자는 허리에 폭발물과 수류탄들이 매달린 벨트를 매고 있엇습니다.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 수반이 이끄는 파타운동에 연관을 가진 한 과격단체- ‘알 아크사’ 순교여단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콜린 파웰 미국무장관은 그같은 행위가 양민들만을 죽이는 무모하고 헛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팔레스타인 측 공격이 있은뒤 이스라엘군은 요르단강 서안의 라말라에 있는 아라파트수반의 집무실 일대를 더욱 철저하게 봉쇄 했으며 아라파트 수반이 지난달초 이후 머물러 있는 라말라 시의 여러 개 초소들을 점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