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인터넷의 사용이 번성함에 따라, 웹-싸이트는 필수적인 사업 촉진 도구가 됐습니다. 그리고, 웹-싸이트 디자인은 중요한 직업 기술로 대두 됐습니다. 아틀란타 미술학교는 학생들에게 웹 디자인을 훈련시키고 그와 동시에 지역 사회를 돕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전체 마을이 함께 창고를 짓는 전통적인 창고 짓기 행사에서와 같이, 아틀란타 미술학교는, 이른바 웹-싸이트 짓기를 하고 았습니다. 한 무리의 학생들과 자원 교사들이 지역의 비영리 기관의 웹-싸이트를 디자인합니다.

자레드 잉글랜드와 같은 미술학교 학생들에게는, 웹-싸이트 짓기는 장차를 위한 기술을 닦는 좋은 기회를 제공합니다.

“나는 처음에는 팀 구성원의 하나로 참여했지만, 두번 째에는, 팀 지도자였습니다. 이제 사업 관리자의 역할을 담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고객을 만나서, 그 웹-싸이트로 하려는 일이 무엇인지 듣습니다. 그래서, 실제 사회의 경험을 쌓게 됩니다.”

도시 빈민 지역의 부모들과 어린이들을 돕는 비영리 기관인 “성공을 위한 가르침”의 소장 하와 마이너씨는, 웹-싸이트 짓기가 돈을 들여 살 수 없는 것을 자기 사업에 가져다 주었다고 말합니다.

“학생들은, 그것이 어떻게 이루어 지는지와 새 기술에 대해 알려주었습니다. 이 웹-싸이트 짓기는 우리 사업이 월드 와이드 웹에 올라가게 해주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이 우리에 대해 알 기회를 주고,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읽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맷 레이씨는, 장애자 아이티인들에게 의약품과 치료를 제공하는 사업인 “아이티를 위한 치유의 손길”에 자원봉사를 합니다. 그는 비영리 기관들에게 웹-싸이트가 중요한 모금 도구가 됐다고 말합니다.

“웹-싸이트는 명함과도 같습니다. 그곳에 가면 그들에 대한 모든 종류의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영리기관들에게 더욱 중요한 것은, 기부를 할 방법을 제시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웹-싸이트에 링크가 하나있는데, 이것을 클릭하면 온라인으로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그래픽 디자이너인 자레드 잉글랜드씨에게는 그 결과가 실용적이기도 합니다.

“웹-싸이트 짓기는 교실에 앉아 있거나 컴퓨터 앞에 앉아서 얻을 수 없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아틀란타 미술학교의 웹-싸이트 짓기 팀은, 올해에 10개의 새로운 비영리 기관 웹-싸이트를 만들어주었으며, 그러는 과정에서 자레드 잉그랜드씨와 같은 새로운 웹-싸이트 디자이너가 경력을 쌓는 기초를 놓아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