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대외에너지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앞으로 원자력의 비중을 높여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18일 주례 라디오방송에서, 프랑스는 현재 전력 공급의 78% 이상을 원자력이 차지하고 있는데 비해 미국은 약 20%만을 원자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지난 1970년대 이후 새로운 원자력발전소 건설계획을 세우지 않았다고 부쉬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발전된 핵원자로와 핵폐기물의 안전한 처리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미국은 [세계핵에너지 파트너쉽]을 통해 프랑스, 일본, 러시아 같은 나라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says he wants nuclear energy to play a greater role in the United States' future to reduce its dependence on foreign energy. In his weekly radio address, Mr. Bush today (Saturday) said France gets more than 78 percent of its electricity from nuclear power, while the U.S. uses nuclear power for only about 20 percent of its electricity.

He added that the United States has not made plans for any new nuclear power plants since the 1970s. The president said under his Global Nuclear Energy Partnership, the U.S. will work with other nations such as France, Japan, and Russia to develop advanced nuclear reactors and safe ways to dispose of spent nuclear fuel.

 He said the new technology could then be provided to developing nations in exchange for a promise that they only use nuclear power for civilian purpo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