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는 오는 15일의 국민투표때 유권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종합치안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 대책에는 13일부터 17일까지 이라크 전역에서 야간통행금지를 실시하고, 차량 통행과 무기 휴대를 금지하며, 국경을 폐쇄하는 조치들이 들어 있습니다. 또 많은 이라크 군과 연합군들이 1,500여만명의 유권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순찰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아랍연맹은 8일 헌법 초안에 대한 국민투표에 앞서 이라크에 대표단을 파견했습니다. 아랍연맹의 아므르 모우싸 의장은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라크 사태가 너무 긴장된 상황이어서 언젠가 내전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바그다드에서 8일 자살 차량폭탄 공격이 일어나 7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국민투표를 앞두고 이라크 서부지역의 저항분자들을 소탕하기 위해 벌여온 4개 군사 작전 가운데 [철권작전]을 지난 6일 종료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raq's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will enforce curfews, ban cars and close the country's borders ahead of next Saturday's constitutional referendum.

Thousands of Iraqi and coalition troops will also be on patrol to protect Iraq's more than 15-million eligible voters, as many of them cast a "yes" or "no" vote for the charter.

Today (Saturday), the Arab League sent a delegation to Baghdad ahead of the referendum. In an interview with British (BBC) radio, League chief Amr Moussa said the situation in Iraq is so tense he fears civil war could erupt at any moment.

Meanwhile, in Baghdad, a suicide car bomber killed seven people.

And the U.S. military says it has ended one (Operation Iron Fist) of four operations intended to cleanse western Iraq of insurgents ahead of the 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