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이란 핵개발 계획과 관련, 이제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 회부를 재 토 해야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10일 이란의 핵연료연구재개는 실로 심각한 경종을 울리는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 그리고 독일관리들은 이번주 대 이란제재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러시아도 이란의 그같은 결정에 실망감을 표명했습니다. 한편 아크바르 하쉬미 라프산자니 전 이란 대통령은 제재 위협은 이란의 핵개발 계획의 폐기를 유도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says it is time to reconsider referring I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for possible sanctions over its nuclear program. Mr. Blair said today (Wednesday) that Iran's resumption of nuclear fuel research is a cause for "real and serious" alarm.

British, French and German officials plan to meet this week to discuss sanctions.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also expressed disappointment over Iran's decision. The U.S. and its European allies accuse Iran of trying to develop nuclear weapons -- a charge Iran denies.

Former Iranian President Akbar Hashemi Rafsanjani says the threat of sanctions will not make Iran abandon its nuclear progra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 -- the United Nations' nuclear watchdog body -- ) says Iran plans to produce limited amounts of nuclear fuel for research purposes. Iranian officials say they have not yet begun nuclear-fuel produ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