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서먼 미한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오늘(21일) 외부의 공격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고 동아시아의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미국과 한국연합군의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서먼 사령관은 유엔사와 연합사, 주한미군에게 내린 ‘지휘철학’을 통해 확실하게 적의 침공을 억제하고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준비태세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한 미한 동맹은 여전히 건실하지만 매일 변화되고 있다면서 한가지 바뀌지 않는 것은 ‘같이 갑시다’라는 동맹 정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먼 사령관은 임기 동안 계획된 일정을 성공적으로 달성하도록 해 동맹국에 확신을 심어주고 적의 침략을 억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