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9명이 배를 타고 서해를 통해 한국으로 넘어 와 집단 망명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지난 11일 오전 6시5분쯤 북한 주민 9명이 전마선을 타고 인천광역시 강화군 우도 해상으로 넘어 왔다”며 “이들이 귀순의사를 밝혔다”고 15일 말했습니다.

이들은 남자 성인 3명과 여자 성인 2명 그리고 어린이 4명으로, 황해도 내륙지역에 살던 형제의 가족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이 주민들이 손을 흔들면서 망명의사를 표시해 경계 부대에서 배를 육지에 대도록 유도했다”며 “경계부대는 당시 식별이 안되는 물체를 탐지한 후 처음부터 대기 태세를 유지하고 추적 감시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국가정보원과 경찰, 합동참모본부 등으로 구성된 합동 신문조는 이들을 상대로 한국으로 넘어 온 동기와 이동 경로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주민이 집단 망명한 것은 지난 2월 31명이 배를 타고서해상으로 남하했다가 이들 가운데 4명이 망명한 이후 4개월여만의 일입니다.

북한은 당시 이들의 망명이 한국 정부의 공작에 의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대면 확인과 함께 31명 전원의 송환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이번 집단 망명으로 최근 북한측이 남북 비밀접촉 내용을 폭로하면서 가뜩이나 나빠진 남북관계가 한층 더 얼어붙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남북협력연구센터 최진욱 소장입니다.

“북한이 지금 쟈스민 혁명 이후로 체제결속을 굉장히 중시하고 있고 여러 단속을 벌이는 상황에서 이번 집단 망명에 대해서도 굉장히 강경하게 대응하고 아마도 한국 정부가 이들의 망명을 유도했다고 나올 가능성도 높다고 봅니다”

북한 주민들의 집단 망명이 잇따르면서 북한의 식량난이 심해지고 주민통제가 강화된 데 따른 현상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화폐 개혁 실패의 후유증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겹쳐지면서 경제난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고 권력의 3대 세습에 따른 주민통제에 대한 염증 또한 주민들 사이에 퍼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