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 대선 11월 3일 치를 것"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미국 백악관이 올해 대통령 선거가 예정대로 11월 3일 실시될 것이라는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어제(2일)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1월 3일 대선을 치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선거가 실시되는 것을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 문제를 거론한 건 우편투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옹호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11월 대선 연기 발언을 해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대선이 연기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부정선거 또한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편투표가 부정확한 결과를 초래하고 사기성 짙은 선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